※점포 이용 중 불편한 사항이나 칭찬하시고 싶은 직원이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회원가입 후 작성)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더욱 빠른 안내가 가능합니다 ---       

--------------------------------

접객서비스 최악이네요. 구로지밸리점

  • 2018-02-09 19:15:20
  • inchon00
  • 1 comments

일부러 가입까지하고 글씁니다. 매운맛라면 주문을하고 5분정도 기다리라 하더군요. 자리가 가있으면 가져다준다고..
여기까진 좋았습니다. 근데 주문하고 온 라면이 순한맛이더군요. 그냥 먹겠다했는데... 다데기만 넣으면 된다고 휙 가져가시더군요.
조금있다 라면이 왓습니다. 그래서 라면을 먹는데 조금뒤에 다시 오셔서 계산이 잘못됐다는 겁니다. 매운맛이 더 비싸다면서요..
그러면서 직원이 하는말이 자기가 계산할때 순한맛이죠?"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 . .

근래 가장 불쾌한 경험을 하게 해 준 구로디지털단지 지점

  • 2017-12-19 13:39:34
  • petit111
  • 1 comments

두 번째 방문만에 다신 갈일 없을테지만, 너무 불쾌하여 성심성의껏 가입하고 글남깁니다.

첫 번째 방문때 만족스러웠기에 영수증 할인이벤트도 있고 해서 재방문하였습니다.
대기줄없이 바로 주문가능할 정도로 매장은 혼잡하지 않았습니다.
이전방문에 가케우동 大사이즈를 주문했는데 양이 많다고 느껴져
이번 방문에서는 '소'작은 사이즈로 주문하였습니다.
주문하는 곳 상단과, 주문대에있는 메뉴판에 가케우동 3,900원과 大4,900 나와있어서
당 . . .

한국지점이 다 그렇나요?

  • 2017-12-14 17:32:26
  • vcccw
  • 1 comments

저는 일본에서 12년 동안 체류하면서 마루가메를 애용했던 사람입니다.
이번에 한국으로 들어와 한국에도 지점이 있다고 듣고 찾아갔던 곳이
마루가메 구로점이였습니다. 뭐 맛이 다른 것은 어쩔수없다고 하는데
생강(生姜)를 원하는 양을 받을수 없다는 점에 대해서 굉장히 놀랐습니다.
분식집에서 단무지를 리필 안되는 것과 별다를게 없다고 생각해서 여기에 이렇게
게시글을 올립니다. . . .

포장은 직원이 하고싶을 때만 해주는건가요?

  • 2017-12-12 21:39:26
  • likegs3
  • 1 comments

안녕하세요. 구로지밸리점을 이용하는 사람입니다.
원래는 항상 매장에서 먹었는데 저번 주에는 포장을 하였습니다. 포장은 처음 해보는 거라서 직원분에게 물어보니 자루우동과 가케우동만 가능하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자루우동과 가케우동 각각 포장하여 잘 먹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저번 주와 똑같은 시간에 방문하여 똑같이 포장을 주문하였습니다. 주문받은 직원분은 바로 우동을 제조하시더라고요.
근데 갑자기 한 직원분이 모든 사람이 다 들리도록 짜 . . .

상암 MBC몰 직원분들...

  • 2017-11-10 17:13:02
  • redeye608
  • 0 comments

어제 집앞에 저녁먹으로 나왔다가..
직원분들이 음식 조리하고 만드는건 맞는데 ..
직원분들 저녁 먹으려고 하는것같던데
매대에 조리된 음식 튀김류 였습니다. 그걸 맨손으로 집어서 우동 용기에담아서
식사 하러 가시던데..
손님은 집게 사용해서 집는데 직원은 손으로 집어서 음식 올리는게
매대에 있는 음식은 판매용 아닌가요..?
그 음식을 집어 먹는대 직원이라고 해도 맨손으로 집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 . .

店長らしき人がお客さんに罵声を浴びせて老夫婦はお店を出ていきました。

  • 2017-11-06 20:53:49
  • lbdkoreaoffice
  • 1 comments

Place:2017.11.6 강남1호점
Time: 午後7時10分前後
内容: 私が、久しぶりにうどんを食べようと並んでいると私の後ろに老夫婦が。。
    おじさんが、先に席を取っておばさまは注文するようなしぐさをしようとしたその瞬間 
    偉そうにうどんを作っていた、眼鏡をかけた40前後の韓国人男性が罵声を浴びせました。
    『おい。。注文して決済してから席を取れよ!!』みたいな言い草でした。
    私の経験上、そのようにする人はたくさんいてそれを知らなかったのだっ . . .